매년 지출해야할 에너지절약 할 수 있는 건축설계방법 두가지!

관리자
2022-12-23
조회수 433


건물을 지을 때, 가장 먼저 하는 것이 건축 설계이다.

건축 설계 단계에서 어떤 용도로 쓸것인가,

자재는 무엇을 어느 회사 것으로 지을 것인가를

명확하고 정화학게 해야

추가 공사 비용 없이 건물을 지을 수 있다.


그러나 건축 설계 단계에서 한 번 더 확인을 해야

하는 것은

건물의 냉,난방 에너지 비용이다.


건물을 한번 짓고 나면, 건물이 무너질 때 까지 지출하는 것은 에너지 비용이다.


정부에서 발관한 자료에 따르면,

건물의 에너지 사용이 냉방, 난방으로 54%나 사용하고,

그 중 난방이 30%나 차지한다.



자료출처 : 2019년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관계부처


에너지 비용이 적을 수록,건축주는 매달 지출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임대인들에게는 관리비가 적게나와 이득이다.


건물의 에너지 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그 첫번째 방법은

건물의 단열 상태를 높이는 것이다.



창문, 지붕, 바닥 재료마다 열 전도율을 확인 하는 것이 좋고,

열전도율이 낮을 수록 단열상태가 좋다.


단열이 좋은 자재를 쓸수록 공사비용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단열이 좋으면, 에너지 비용이 적어 진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니, 건축 설계시 꼼꼼히 확인해 봐야 하는 단계이다.


열 전도율에 대한 정보를 시공사에게 요청하고,

이 열 전도율에 대한 정보가 조작 인지 아닌지 까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어떤 사이즈의 어떤 재질의 어떤 열 전도율의 자재가 얼마나 들어가는지,

시공 내역서를 필히 설계 도면과 함께 보유하고,

감리를 통해 제대로 된 자재가 입고되어 소요 되는지 확인 해야한다.


그래야 에너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건축이 완성이 된다.


건물의 에너지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두번째 방법은 보일러 선택이다.


일반 적으로 건물의 보일러는 가스보일러나 히트펌프를 사용하는데,이들 보일러들은 크기와, 중량, 소음이 커 지하의 기계실이 별도로 필요하다.

건축 설계 당시에도 별도의 기계실을 표시하고기계실에서 온수, 난방, 냉방 배관 설계를 시작한다.

지하의 보일러실에서 각 층별로난방 배관과 온수 배관을 공급 해야하기 때문에,건물 높이가 높아질 수록배관 길이도 높이 설비해야 한다.


이럴 경우 가장 큰 문제는 배관열 손실과 배관 공사 비용이다.

지하실에서 고온의 물을 보내도 아무리 잘된 배관 보온이라도 열 손실 때문에 제일 위에 층은 저온의 물을 사용 할 수 밖에 없다.

자료출처 : http://www.hvacrj.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797


실제 대한 설비 공학회에서 발행한 논문에 따르면, 고온인 경우, KCS 기준 배관 단열은 1m 당 5.6kW 열 손실이 발생 한다고 한다. 10m 일 때, 배관으로 열손실이 무려 56kW나 되는데, 이는 130평 난방 할 수 있는 용량과 거의 비슷하다.



대한기계 건설 협회장의 말에 따르면, 지하실에서 제일 위층까지 연결하는기계설비 공사비용이 전체 건물 공사비용의 20%나 차지한다고 한다.

건물 지을 때, 10억이라면, 2억이 기계 설비 공사 비용이다.



보일러는 가스보일러와 히트펌프만 있는 것이 아니다.24시간 내내 절전모드로 난방하여,전기 소모량이 일반 전기보일러보다 60% 적고, 크기도 작고 ,소음도 없는 고효율의 보일러도 있다.


이런 보일러를 건물을 짓기 전 설계 단계부터 고려한다면, 각 층별로 작은 공간만 있어도, 지하의 기계실이 불필요하다. 지하실에서 제일 위층까지 연결하는 배관이 불필요하기 때문에 배관열 손실이 없어 에너지비용을 줄일 수 있고, 공사비용도 줄일 수 있다.



현명한 건축주라면,

평생 지출할 에너지비용을 줄이기 위해 설게 전 보일러 선택부터 고민한다.


아래 에너지 절약 사례는 소비자가 고효율 보일러를 사용 후 절약 내용을 있는 그대로 나타낸 자료이다.

아래 소비자는 동일한 조건의 온수 사용으로,

일반 전기 보일러 방식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약 59% 차이를 나타낸다.



0